‘金 도전 빨간불’ 김경문호, 올림픽 11연승 마감

2회 연속 올림픽 금메달을 노리는 김경문호가 미국의 벽을 넘지 못하면서 가시밭길을 걷게 됐다.

김경문(63)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은 31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조별예선 B조 2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2-4로 졌다.

한국은 1회초 선취점을 얻었지만 이후 8회까지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3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선발투수 고영표(30)가 4회말 2점 홈런, 5회말 솔로 홈런을 맞은 뒤 미국 쪽으로 넘어간 흐름을 되찾아 오지 못했다.

불펜진이 추가 실점을 막아내고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타선이 미국의 강속구 투수들에게 고전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2000 시드니올림픽 동메달 결정전부터 이어져 온 올림픽 본선 연승 행진이 '11'에서 멈춰 섰다.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9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지난 29일 이스라엘을 꺾으며 올림픽 11연승을 내달렸던 상승세가 끊기게 됐다.

또 메이저리거 등 해외파를 제외한 KBO리그 최정예 선수로 구성된 대표팀이 미국에게 패한 것도 2000 시드니올림픽 준결승 이후 21년 만이다.

한국은 2006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미국을 7-3으로 이긴 뒤 2008 베이징올림픽 본선 조별리그(8-7 승), 2015 프리미어12 결승(8-0 승), 2019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5-1 승)까지 미국전 4연승을 기록 중이었다. 하지만 이날 미국에 무릎을 꿇으며 미국전 연승 기록도 마감했다.

도쿄올림픽 향후 일정도 험난해졌다. 휴식일 없이 오는 8월 1일 A조 2위 도미니카공화국과 녹아웃 스테이지 첫 경기를 치르게 됐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