劉 “文 대통령, 대장동 철저 수사 뜻 뭐냐”…尹 “해석잘했으면 쫓겨났겠나”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정확한 뜻이 뭐냐”고 묻자 윤석열 예비후보는 “해석 잘했으면 쫓겨났겠느냐”고 응수했다.

13일 오후 KBS 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제주 토론회 시작 전 후보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윤석열 후보.(사진=제주도사진기자회)
유 후보는 13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KBS제주방송국에서 열린 제주합동토론회 주도권 토론에서 윤 후보를 향해 “검찰총장을 하신 분으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철저한 수사 뜻이 진짜 수사하라는거냐, 아니면 이재명 후보가 됐으니 덮어주라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해석을 잘했으면 쫓겨났겠냐”면서 “원래 말귀를 잘 못 알아든다. 임명장 받을 때 청와대도, 여권도 수사하라고 했다. 그대로 받아들였다”고 답했다.

아울러 유 후보가 ‘증권거래세 폐지에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공감한다”고 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