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공 4개로 삼자범퇴 마무리 [류현진 등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회를 가볍게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세일렌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홈경기 1회를 삼자범퇴로 막았다.

첫 타자 아이재아 카이너-팔레파에게는 좌익수 방면 잘맞은 타구를 허용했다. 지금까지 세일렌필드에서 이같은 타구는 대부분 담장을 넘어갔지만, 이번에는 아니었다.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펜스앞에서 잡았다.

이후 브랜든 라우, 아돌리스 가르시아는 초구를 건드렸지만, 3루수 정면으로 가는 땅볼 타구에 그쳤다.

가르시아의 타구는 약간 강하게 맞았고, 3루수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공을 잠시 더듬었지만 1루에서 잡는 것은 문제가 없었다.

류현진은 1회를 단 4개의 공으로 마무리하며 가볍게 출발했다.

[버팔로(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