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1사 2, 3루 위기 탈출 [류현진 등판]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류현진이 1회 위기에서 벗어났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 1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초반에 위기를 맞았다. 앤소니 리조의 땅볼 타구가 2루수 옆으로 빠져나가고 애런 저지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저지의 우전 안타는 단타로 막을 수 있었는데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선행 주자를 잡으려는 욕심에 무리하게 송구했다 1사 2, 3루에 몰렸다.

자칫 초반부터 대량 실점할 위기에 몰린 상황. 류현진은 차분하게 풀어갔다.

잔칼로 스탠튼 상대로는 몸쪽 파고드는 커터를 승부구로 택했다. 3-2 풀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헛스윙 삼진을 유도, 2아웃을 만들었다.

조이 갈로 상대로는 커브가 승부구로 통했다. 2구째 헛스윙을 유도한데 이어 2-2 카운트에서 6구째 뜬공 타구를 유도했다. 3루수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쉽게 잡을 수 있는 타구였다.

[휴스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