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휴식’ 류현진, 에이스 면모 되찾을까

미국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로 군림하던 류현진(34·사진)은 지난 8월부터 입지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특유의 안정된 투구가 사라지고 좋은 날과 나쁜 날이 교차하는 롤러코스터 같은 행보가 이어진 탓이다. 그런데 9월 들어서는 더욱 좋지 않다. 특히 최근 2경기 합쳐 류현진은 4.1이닝밖에 던지지 못하며 무려 12실점을 하며 무너졌다. 3점대를 유지하던 평균자책점도 4.34까지 치솟았다. 특히 토론토가 2위까지 주어지는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뉴욕 양키스에 0.5경기 차 3위로 밀려 있어 한 경기 한 경기 승부가 중요한 시점에서 류현진의 부진은 작지 않은 타격이다.

이런 가운데 류현진은 지난 19일 목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이름을 올렸다. 앞서 4월 오른쪽 엉덩이 부상 이래 두 번째 IL 등재다. 큰 부상이 아니기에 한 차례 선발 로테이션을 쉬어가면서 구위와 제구 등을 재조정할 시간을 번 재충전의 기회가 생긴 셈이다. 현재 탬파베이 원정길에 오른 선수단과 동행 중인 류현진은 지난 22일엔 캐치볼을 시작하면서 몸 상태를 점검했고 미네소타 원정일인 24일에는 불펜 피칭에 나서는 등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이제 예정대로라면 류현진은 29일 양키스와의 중요한 일전에 선발로 복귀하게 된다. 이 경기 포함해 이후 토론토가 6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많으면 두 차례까지 등판이 가능하다. 마지막 경기에서 포스트시즌 진출 여부가 갈릴 수도 있기에 류현진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류현진의 부진을 두고 지난해 단축시즌으로 60경기밖에 치르지 않은 여파가 이어진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지난해 짧은 시즌을 보낸 탓에 길어진 이번 시즌 체력적인 어려움을 호소하는 투수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류현진이 열흘의 휴식을 갖게 된 것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희망적인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류현진은 2019년에도 8월 4경기 19이닝 동안 21실점을 하는 등 부진하다가 열흘 휴식을 가진 뒤 자신의 본모습으로 돌아온 경험이 있다. 올해도 류현진이 재충전을 통해 에이스의 면모들 되찾고 팀을 가을야구로 이끌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