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cm 깊이 욕조서 물놀이 생후 9개월 영아 숨져…경찰 수사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 포천시에서 생후 9개월 된 영아가 욕조에서 숨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경기 포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5시께 포천시의 한 자택에서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내용의 119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의식이 없는 A(만 9개월)군을 의정부지역의 한 병원 응급실로 이송했으나 A군은 결국 숨졌다.

소방 측의 공조 요청을 받은 경찰도 바로 출동해 현장을 수사했다.

경찰 조사 결과 둘째인 A군은 첫째와 함께 욕조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두 아이는 이미 목욕을 마친 뒤였고, 물은 욕조 바닥에서 약 16㎝ 높이 정도로 차 있었다.

A군의 어머니인 B씨는 아이들을 씻기고 나서 부엌일을 하면서 약 10분 간격으로 욕실을 들여다보다가 의식이 없는 A군을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A군의 시신 부검을 진행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이 사건은 어머니인 B씨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국내 유명 포털사이트의 맘카페에 관련된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영아 사망사건의 경우 수사 업무상 시신을 부검하는 것이 정해진 규칙"이라면서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히기 위한 절차"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한 부검 결과가 나오려면 2∼4주 정도 걸린다"면서 "일단 외견상 상처 등의 특이사항은 없으나 정확한 경위를 밝히기 위해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 포천경찰서 경기 포천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