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회까지 다 대본 수정….”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음.주.운.전 논란 배성우를 대체로 들어온 남자의 정체 ㄷㄷ

‘날아라 개천용’이 대본을 수정한다.

드라마국 관계자 “SBS 금토극 ‘날아라 개천용’이 기존 배성우에서 정우성으로 배우고 바뀌며 작은 변화가 생긴다”고 밝혔다.

주연으로 활약한 배성우가 음주운전으로 입건,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배성우가 하차했고 당초 같은 소속사인 이정재가 투입되려 했으나 결국 스케줄상의 문제로 정우성이 최종 결정됐다

또한 권상우의 부상으로 인해 기존 대본을 대폭 수정했고 정우성의 분량을 늘리기로 했다.

정우성은 “시청에 불편함이 없도록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제작에 임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