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0m 절벽서 그네 타다 줄이 ‘뚝’… 여성 2명 ‘구사일생’ [영상]

러시아에서 여성 두 명이 1900m 높이의 절벽에 설치된 그네를 타다가 떨어졌지만 살아남았다.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각)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여성 두 명이 러시아 다게스탄의 술랍 협곡에 설치된 그네를 타다가 줄이 끊어지면서 절벽 아래로 추락했다고 전했다.

두 여성은 카스피해에 있는 러시아 다게스탄 술랍 협곡 너머로 그네를 타는 중이었다. 하지만 갑자기 줄 한 쪽이 끊어졌고 두 여성은 절벽 가장자리로 떨어졌다. 다행히 두 사람은 1900m 높이에 설치된 작은 나무 막대기들 위에 떨어지며 목숨을 건졌다.

현지 언론은 "소녀들은 겁에 질렸지만 약간의 상처만 입고 두 사람 무사하다"고 설명했다.

현지 경찰은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주부틀리 마을 근처에 설치된 여러 협곡 그네들의 안전을 조사 중이다. 아울러 지역 카즈베코프스키 의회는 해당 그네들을 협곡 벼랑에서 모두 제거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술락 협곡은 미국의 그랜드 캐년보다 깊고 유럽에서 가장 깊은 협곡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