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3일 전까지 고민한 KIA 조계현 단장 “센터라인 내야수 필요성 느꼈다”

사본 -(210823)2022년 1차 지명 김도영
제공 | KIA타이거즈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KIA의 결정은 광주 동성고의 김도영(18)이었다.

KBO는 23일 2022년 신인 1차 지명 선수 명단을 공개했다. 가장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 KIA는 최대 구속 154km/h를 뿌린 광주 진흥고 우완 투수 문동주(18)가 아닌 5툴 내야수 김도영을 선택했다.

키 182cm, 몸무게 81kg에 우투우타인 김도영은 올해 아마추어 최고의 내야수로 불렸다. 타격의 파워와 정확성, 수비, 송구 능력, 주루 능력까지 모두 갖춘 내야수로 ‘제2의 이종범’이라는 수식어까지 붙었다. 156km/h 강속구를 던지는 문동주 또한 구속, 제구, 변화구 구사까지 모두 갖춘 완성형 투수로 KIA는 행복한 고민에 빠졌었다.

‘야구는 투수 놀음’이라는 격언에 따라 올해 초만 해도 문동주의 KIA행이 유력해 보였다. 하지만 최근 열린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장기 고교야구대회에서 김도영이 6경기 타율 0.409, 6도루를 기록하며 KIA의 고민은 깊어졌다.

KIA 구단은 “김도영은 ‘완성형 내야수’로 평가받는다. 특히 홈에서 1루까지 3.96초 만에 도달할 정도로 스피드와 순발력이 압도적이다. 김도영은 올해 21경기에 출전해 79타수 36안타(1홈런)로 타율 0.456, OPS 1.139에 17타점 22득점을 기록 중이다. 5할대(0.531)의 출루율을 자랑하는 김도영은 빠른 발을 앞세워 도루를 17개 성공시켰다. 장타율 역시 0.608로 중장거리 타자로 거듭나고 있다”고 김도영을 설명했다.

KIA 조계현 단장은 “2, 3일 전까지 정말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데 팀 내부적으로도 조금씩 김도영으로 기울었다. 결국 김도영으로 최종 결정을 내렸다”라며 고심의 흔적을 드러냈다. 조 단장은 “김도영은 유격수에 공수주 3박자를 모두 갖춘 선수다. 이런 선수가 모처럼 우리 지역에서 나왔다. 물론 문동주도 우리 지역 선수라 아까운 부분이 정말 많았다. 두 선수를 두고 계속 고민을 했는데 그래도 우리 팀에 더 필요한 게 ‘센터라인 내야수’라고 판단했다”고 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지금 우리 팀 내야진에 어린 선수가 많지만, 김도영이 합류해 뎁스가 더 좋아질 것으로 본다”며 성장 중인 장타력 부문에 대해서는 “장타력도 계속 좋아지는 모습이다. 앞으로 2루타와 홈런도 많이 치는 타자가 될 것 같다. 프로에 와서 체계적으로 훈련하면 장타력도 분명 더 살아날 것이다”고 예고했다.

또한 조 단장은 2차 지명에 대해 “1차에서 야수를 지명했기 때문에 2차 지명에서 다시 스카우트 미팅을 할 것이다. 전체적인 투수 유망주들을 다시 보겠다. 아마도 1, 2라운드에서는 투수를 뽑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8개 구단을 제외하고 1차 지명권을 행사하지 않은 삼성과 한화는 30일까지 결정을 유보했다. 김동주가 KIA 유니폼을 입게 되면서 문동주는 자연스럽게 한화의 지명을 받을 전망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