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확진자 2명 어제 사망…”확진자 접촉 감염, 기저질환 있어”

1명은 확진 당일 입원치료 중 사망, 4차 대유행 여파로 한달새 5명 사망

코로나19 사망 (CG) 코로나19 사망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20대 확진자 중 2명이 사망했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명이다.

이 가운데 80대와 70대, 60대가 1명씩이었고, 나머지 2명은 20대였다.

방대본은 "20대 사망자 중 1명은 확진자 접촉으로 지난 12일 확진됐고, 입원 치료 중 사망했으며, 기저질환(지병)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다른 20대 사망자도 확진자 접촉으로 감염돼 전날 확진됐고, 확진 당일 입원 치료를 받다 사망했으며 기저질환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국내 누적 사망자 2천202명 가운데 20대 사망자는 현재까지 8명이다.

20대의 치명률은 0.02%로 낮은 편이지만 최근에 사망자가 집중적으로 나왔다.

하지만 지난달 28일과 31일, 이달 15일에 1명씩 사망자가 나온 것을 감안하면 한 달이 되지 않는 사이에 5명이나 사망했다. 이들은 모두 기저질환이 있었다.

4차 대유행 속에 하루 1천300∼2천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생기면서 20대 확진자 규모도 늘었고, 이 중에서 기저질환을 보유한 고위험군에서 사망자가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확진자 절대 수가 증가하면 사망자는 3주 정도 뒤부터 후행적으로 함께 증가하기 시작한다"고 설명한 바 있다.

국내 전체 코로나19 치명률은 0.94%다. 예방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치명률은 시간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80세 이상이 17.42%로 가장 높고 이어 70대 5.14%, 60대 1.01%, 50대 0.25%, 40대 0.05%, 30대 0.03%, 20대 0.02%, 19세 이하 0% 등의 순이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