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일본 맞나”, 쏟아지는 도쿄 올림픽 선수촌 불만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일본 도쿄 올림픽 선수촌에 대한 불만이 연일 터져나오고 있다. 화장실이 너무 낮다는 불만을 올린 러시아 배구 대표팀 아르툠 발비치. 사진=선수 SNS
21일 일본 현지 매체들은 도쿄 하루미에 마련된 올림픽 선수촌에 대한 타국 선수단 불만을 소개했다.

러시아 선수단은 “21세기 일본이라고 생각할 수 없는 환경에 놀랐다. 선수들이 딱하다”, “중세 일본 같다” 등 시설에 대한 혹평을 내놨다.

현재 선수촌에는 4~5명이 함께 머무는 객실 형태로 제공된다. 그러나 TV와 냉장고가 없고 화장실이 하나 밖에 없어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외부 출입이 자유롭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선수촌 환경에 대한 불만이 더 커질 수 밖에 없다. 도쿄 폭염으로 실내 생활이 늘어나는 것도 영향을 미친다.

일가 마메도프 러시아 펜싱대표팀 감독은 “선수촌 욕실과 방이 너무 좁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선수와 지도자로 참여했던 터라 이번 올림픽 시설에 대한 불만은 더욱 눈에 띈다.

무토 도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관련 질의에 “선수촌은 관계자와 선수 모두에게 편안한 장소여야 한다. 의견을 듣고 개선하겠다”고 답했다.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조직위 위원장도 “확인 후 즉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수촌 환경에 대한 보고는 선수들의 SNS 등을 통해서도 잘 알려지고 있다. 골판지로 제작된 너무 작은 침대, 키큰 선수는 용변 보기 힘들 정도로 작은 화장실 등이 특히 문제가 됐다.

선수촌은 건물 21개동, 방 3600개 규모로 조성돼 대회 기간 최대 1만8000명이 투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