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15억 준비’ 맨시티, 케인 영입 위해 ‘월클 센터백’까지 판다

[ 인터풋볼 ] 정지훈 기자 = 맨체스터 시티가 해리 케인을 위해 지난 시즌까지 핵심 센터백이었던 아이메릭 라포르트까지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

케인은 지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EPL) 에서 23 골 14 도움을 터뜨리며 득점왕과 도움왕을 쓸어 담았다 . 하지만 토트넘이 무관에 그치자 구단 측에 이적을 요청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

케인이 맨시티로 이적하고 싶은 이유는 딱 하나 , 우승컵이다 . 케인은 무관의 제왕이다 . 첫 시작은 2014-15 시즌이었다 . 카라바오컵 결승에서 첼시에 0-2 로 패배했었다 . 이어 2018-19 시즌 리버풀과의 유럽축구연맹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0-2 패배와 2020-21 시즌 맨체스터 시티와의 카라바오컵 결승전 0-1 패배까지 . 2016-2017 시즌 프리미어리그 준우승까지 합하면 준우승만 5 번이다 . 여기에 유로 2020 결승전에서도 좌절하면서 준우승 횟수는 6 번으로 늘었다 .

결국 케인이 칼을 빼들었고 , 토트넘 훈련에 불참했다 . 그러나 자신을 향한 여론이 좋지 못하자 공식적인 성명서를 통해 훈련 불참에 대해 해명했고 , 일단 토트넘으로 복귀했다 . 그럼에도 맨시티는 계속해서 케인 영입을 원하고 있다 .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 케인은 엄청난 재능을 갖춘 공격수다 . 우리는 그에게 관심이 있다 . 물론 영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 . 하지만 토트넘이 협상을 원치 않는다면 모든 것은 끝이다 " 고 밝혔다 .

문제는 이적료다 . 토트넘이 원하는 이적료는 무려 1 억 5000 만 파운드 ( 약 2415 억 원 ). 이 금액이 아니라면 협상의 여지가 없다는 것이 토트넘의 생각이고 , 이 금액을 충족하더라도 다니엘 레비 회장과 협상을 해야 한다 .

이에 맨시티가 케인의 이적료를 마련하기 위해 핵심 선수들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 이미 베르나르드 실바를 이적 시장에 내놨고 , 이번에는 라포르트다 .

영국 ' 데일리 메일 ' 은 21 일 ( 한국시간 ) " 맨시티가 올여름 라포르트의 이적을 허용했다 . 맨시티는 6,000 만 파운드 ( 약 967 억 원 ) 의 이적료와 함께 거래가 성사될 경우 라포르트의 이적을 막지 않을 것이다 " 라고 보도했다 .

이어 " 유벤투스와 레알 마드리드가 라포르트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 하지만 맨시티가 제시한 가격을 충족시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 현재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출전 시간에 불만이 있는 서너 명의 선수들의 이적을 허락했다 " 라고 덧붙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