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커멘트 】 어제(7일)부터 우리 군의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그런데, 현장에서는 접종을 마치고 남은 화이자 백신 잔량이 버려지고 있습니다. 군은 "규정에 따라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백신 한 방울이 부족한 상황에서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오고있습니다. 김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 첫 날.

접종 대상 가운데 8.5%인, 3만 5천여 명이 화이자 백신을 맞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남은 '화이자 백신'은 질병청 권고와 달리 그대로 버려지고 있습니다.

질병청은 백신 폐기를 최소화하기 위해 접종기관 내에서 근무하는 사람은 잔여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현장에 권고하고 있지만, 지켜지지 않은 겁니다.

한 현역 군의관은 "30세 미만 군무원과 공무원 등 잔여 백신 접종 희망자가 있었지만, 군인이 아니라는 아니라는 이유로 거절당했다"며

"남은 잔여 화이자 백신은 활용이 가능한 상태였지만 모두 폐기했다"고 말했습니다.

"폐기량을 줄이기 위해 상관에게 이런 상황을 보고하기도 했지만, 규정상 불가능하다는 답을 받았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10608201713614


추천 39 ← 빈공간을 더블탭 해보세요 → * 비회원도 추천 가능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