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회, 솔로 홈런 허용…블래디는 48호 홈런 [류현진 등판]

류현진이 3회 실점을 허용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류현진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경기 3회 실점을 허용했다.

첫 타자 타일러 내빈 상대로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0-1 카운트에서 2구째 커터가 가운데로 몰렸다.

필 네빈 양키스 코치의 아들이기도한 타일러는 이 홈런으로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어 다음 타자 팻 발라이카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체인지업에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약한 타구가 나왔다.

그는 여기서 흔들리지않고 세 타자를 연달아 땅볼 아웃으로 잡으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리치 마틴은 초구에 번트를 시도하며 류현진을 도왔다.

팀은 2회말 2점을 더했다. 블라디미르 게레로가 투런 홈런을 때렸다. 시즌 48호. 이 홈런으로 게레로 주니어는 22세 이하 최다 홈런 기록을 경신했다.

[샌프란시스코(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