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성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3일 만에 사망… “뇌동맥류 파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국민청원이 잇따르는 가운데 40대 여성이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3일 만에 숨진 사연이 공개됐다. 고인의 남편인 청원인은 백신 접종 후 보건당국에 사망 사실을 알렸지만 아무도 찾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청원인은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내가 지난 9월 28일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3일째 되는 10월1일 새벽 2시쯤 사망했다"며 긴 분량의 청원글을 올렸다.

그는 "10월1일 오전 7시49분쯤 '엄마가 안 일어난다'는 아들의 전화를 받았고 13세 큰아들이 엄마 가슴에 심폐소생술 한다고 눈물과 땀을 흘리며 전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집에 도착하기 전 119로부터 '사후경직이 어느 정도 진행돼 후속 조치를 할 필요가 없는 상황'이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뇌동맥류(뇌동맥 일부가 혹처럼 불룩해짐) 파열에 의한 '외지주막하 출혈'(뇌척수액이 차 있는 거미막밑 공간으로 혈액이 새 나감)이었다. 청원인은 "백신에 의한 사망과는 인과관계가 없다고 나왔다"며 "장례를 치르는 중 보건소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실을 알렸지만 장례를 치르는 내내 질병관리청이나 보건소 등에서는 어느 누구도 찾아와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지도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백신 부작용 사례 및 사망, 중증 후유증에 제 아내처럼 뇌혈관이 파열돼 식물인간이 되거나 중증 치료 중인 분들도 많은데 국가에서 백신 접종 후 증상이 발현돼도 인과관계가 없다며 인정하지 않아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백신이 안전하다는 믿음보다 수많은 죽음이 인과관계를 인정받지 못한 억울함을 담고 있다"며 "정부가 '백신 패스'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더는 우리 가족과 같은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관심 가져달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