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분 출전’ 황희찬, 2경기 연속골 실패…울버햄턴은 무득점으로 시즌 4패째[현장리뷰]

45645677777
황희찬이 18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브렌트포드전에서 동료들을 독려하고 있다. 울버햄턴 | 장영민통신원

[스포츠서울 | 울버햄턴=장영민통신원·박준범기자] 황희찬(26)이 45분을 소화했다. 2경기 연속골은 실패했고, 소속팀 울버햄턴은 패했다.

울버햄턴은 18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턴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EPL) 5라운드 브렌트포드와 홈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연승을 이어가지 못한 울버햄턴은 시즌 4패(1승)째를 안았다. 올 시즌 1부로 승격한 브렌트포드는 개막전 승리(2-0) 이후 4경기 만에 승을 추가했다.

지난 4라운드 왓포드전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른 황희찬은 벤치 명단에서 출발했다. 아다마 트라오레~프란시스쿠 트린캉~라울 히메네스가 스리톱을 구성해 출격했다. 주도권은 브렌트포드가 틀어 쥐었다. 결국 전반 25분 수비수 마르칼이 이반 토니에게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토니가 직접 키커로 나섰고, 침착한 마무리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니는 재차 울버햄턴의 골망을 흔들었으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56678678
황희찬이 18일(한국시간) 브렌트포드전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울버햄턴 | 장영민통신원

울버햄턴은 전반 30분 트라오레가 강력한 오른발 슛을 시도했는데, 크로스바를 강타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브렌트포드가 곧바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전반 34분 토니가 울버햄턴 오른쪽 측면을 허물었다. 속도를 살려 크로스를 올렸고, 뛰어들던 브라이언 음베우모가 그대로 왼발로 밀어 넣으며 2골 차 리드를 잡았다.

45645646
황희찬. 울버햄턴 | 장영민통신원

브루노 라즈 울버햄턴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수비수 사이스 대신 황희찬을 투입했다. 황희찬은 후반 10분 한 차례 저돌적인 돌파로 크로스까지 시도했으나,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이후에도 그는 강한 전방 압박으로 브렌트포드 수비진을 괴롭혔다. 후반 29분 브렌트포드쪽에 변수가 발생했다. 밥티스테가 울버햄턴 역습을 저지하다,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황희찬은 후반 22분 히메네스의 패스를 받아 슛 찬스를 맞았으나, 상대 수비 태클에 막혔다. 울버햄턴은 후반 26분 대니얼 포덴세까지 투입했다.

879789
울버햄턴 | 장영민통신원

울버햄턴은 수적 우위를 잡고, 거세게 브렌트포드를 몰아붙였다. 후반 40분 페널티박스 앞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하지만 트린캉의 슛은 허공을 갈랐다. 1분 뒤에는 트라오레가 올려준 크로스를 히메네스가 타점을 활용해 헤딩으로 연결했으나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오히려 브렌트포드가 후반 44분 음보이모가 역습 상황에서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끝내 울버햄턴은 득점에 실패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