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54세 접종대상자 150만명인데 600만명 접속…”이유 분석중”

백신 접종 예약 오류 (CG) 백신 접종 예약 오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만 53∼54세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진행된 19일 오후 예약 시스템에는 접종 대상자의 4배에 달하는 600만명이 동시에 몰려 접속이 한참 지연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우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어제는 약 600만명의 예약 대기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53∼54세 접종 대상자가 총 150만5천74명인 점을 고려하면 접속자가 약 4배에 달하는 셈이다.

이 수치는 최근 진행된 다른 대상군의 사전예약 때보다 훨씬 많은 것이다.

일례로 만 55∼59세 대상 사전예약이 시작된 지난 12일에는 약 100만∼120만명, 이들에 대한 예약이 재개된 14일에는 약 300만∼320만명의 대기자가 있었다.

정 팀장은 이 같은 과다 접속 현상에 대해 "어떤 이유에서 대기자 수가 많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분석 또는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며 "공식적으로 발표해 드릴 수 있는 시간이 되면 상세하게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53∼54세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전날 오후 8시께부터 접속이 지연돼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오후 8시 30분 기준으로 대기 중인 이용자는 약 17만5천여명, 예상 대기 시간은 21분에 달했다.

방역당국은 접속자 쏠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후 10시까지 긴급 클라우드 서버 증설 작업을 진행한 뒤 사전예약을 재개했으나 오후 10시를 넘겨서도 접속 지연 현상은 여전했다.

질병관리청은 한 번에 많은 사람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50대 연령층의 예약 일정을 세분화하고 전날 4시간 동안 누리집 이용을 차단한 채 사전 점검을 했음에도 접종 대상 인원보다 훨씬 많은 접속량이 발생하며 접속 지연 사태가 반복됐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