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넘은 아저씨랑”…김용건 혼전임신 스캔들에 子 하정우 추천영화 ‘재조명’

배우 김용건이 39세 연하 여자친구와 혼전임신 스캔들에 휘말린 가운데, 과거 하정우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5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하정우가 게스트로 출연해 김용건과 식사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하정우는 식사 도중 김용건에게 "'베스트 오퍼'라는 영화를 보시면 재밌을 것"이라고 추천했다. 이어 "70 넘은 아저씨와 20대 여성이 사랑하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4년 개봉한 영화 '베스트 오퍼'는 최고가로 미술품을 낙찰시키는 세기의 경매사이자 예술품의 가치를 알아보는 완벽한 감정인 올드먼이 고저택에 은둔한 여인으로부터 감정 의뢰를 받으며 벌어지는 일을 그리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전체적으로 볼 땐 괜찮은 영환데", "상황을 알고 추천하는건가", "하정우도 진작에 알고있었네", "저 영화 결말 대박인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펀, 2일(오늘) 디스패치는 김용건이 혼전 임신 스캔들에 휘말렸다고 단독 보도했다. 13년간 만난 A씨에게 낙태를 강요했으며 현재 '낙태 강요 미수' 혐의 피소된 상태다.

이에 김용건 측은 "상대방의 상처 회복과 건강한 출산, 양육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고 입장을 전했다.
김현서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