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새 임성훈, 무에타이로 다진 성난 등근육!+미친 피지컬! “나이 한계 넘고 싶어”




올해 72세인 방송인 임성훈이 놀라운 피지컬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이하 ‘순간포착’)에서는 추석특집 ‘순간포착 청백전’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순간포착!'의 메인 MC인 임성훈의 일상이 공개됐다.

현재 72세인 임성훈은 여전한 동안과 탄탄한 근육질 몸매를 과감하게 드러냈다. 성난 등근육과 미친 피지컬을 소유한 것에 대해 임성훈은 무에타이 수련을 7년여간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임성훈은 "나이의 한계를 넘어보고 싶은 마음에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제작진은 임성훈의 복근에 카메라를 비추면서, "복근이 잘 나오게 촬영하겠다"라고 촬영을 하려 했으나 임성훈은 쑥스러운 듯 거부했다. 그는 "복근을 못 보여드리는 이유는 제 욕심이 과해서 그렇다. 나이가 드니 복근이 잘 안 잡힌다. 운동량에 비해서 잘 안된다. '순간포착' 2000회쯤 되면 다 벗겠다. 약속하겠다"라며 웃었다.

제작진은 현재 임성훈의 복근 대신, 임성훈의 약 3년 전 복근 사진을 공개하며, 향후 2000회 특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