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승 눈앞에 둔’ 류현진, 마음고생 털어내는 ‘5이닝 7K 1실점'[류현진 중계]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8승을 눈앞에 뒀다. 반등을 알리는 신호이기도 하다.

류현진은 8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8시 5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와의 메이저리그(MLB)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공 86개를 던져 7탈삼진 5피안타 2볼넷 1실점했다.

팀이 9-1로 앞선 상황서 마운드를 내려와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65에서 3.56으로 낮아졌다.

이날 류현진은 3회까지 유독 투구수 관리가 안 됐다.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이 곁들여졌다 할지라도 3회까지 무려 64개의 공을 던지며 스스로 어깨를 무겁게 했다. 그러나 4회를 공 12개로 무난하게 틀어막은 후 5회 만루 위기도 단 1실점으로 비교적 잘 막으며 본인의 임무를 다 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직전 경기 마음고생을 털어내는 호투를 한 류현진이다. 주무기인 체인지업이 들쑥날쑥했지만 만족할만한 기록을 작성했다.

류현진은 지난 2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에서 4이닝 5실점(4자책) 7피안타(2피홈런) 2볼넷 2탈삼진을 기록, 시즌 최악투를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4회를 빼곤 매 이닝 실점했다. 체인지업이 피홈런으로 연결된 데 이어 전구종이 안타를 부를 정도로 류현진의 구종이 밋밋했다. 당연히 스트라이크존에 걸치는 투구가 실종될 수밖에 없었기에 시애틀 타자들은 신나게 방망이를 휘둘렀다.

단지 그 한 경기 뿐만이 아니었다. 6월 이후 류현진은 하락세를 걷고 있었다.

6월 첫 경기였던 5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5.2이닝 7실점으로 부진하더니 이후 두 경기 연속 6이닝 3실점, 만족감이 떨어지는 성과를 냈다. 그리고 6월 27일 볼티모어전에선 6회까지 잘 던지다가 7회 갑자기 4실점으로 무너지며 좋은 경기내용을 놓치기도 했다.

하지만 전반 마지막 경기인 이날 볼티모어전에서 5이닝 1실점, 무려 '시즌 최다 K타이' 7탈삼진 경기를 하며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은 류현진이다. 자연스레 반등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