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억원 갚아라”…제시카, 패션 회사 빚 80억…♥타일러권 소송 휘말렸다

사진= 제시카 인스타그램캡쳐

[미디어리퍼블릭 = 박준식 기자]  케이팝 스타 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설립한 패션 회사 블랑 앤 에클레어가 80억 소송에 휘말렸다.

28일 홍콩 언론매체는 제시카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 블랑 앤 에클레어(Blanc & Eclar)가 682만 달러(5313만 홍콩달러, 한화 약 80억)에 달하는 부채를 갚지 않아 소송에 휘말렸다고 밝혔다. 조이킹 엔터프라이즈(Joy King Enterprises)가 지난 24일 홍콩 고등법원에 소장을 접수했다고 앞다퉈 보도했다.

지난 2014년 설립된 블랑 앤 에클레어는 제시카의 남자친구 타일러 권이 CEO를 맡고 있는 코리델 측에서 경영을 도맡아하고 있는 상황이다.

24일 홍콩 회사 조이킹(Joy King Enterprise Limited)은 "지난 2016년 10월, 2017년 5월 한 회사가 100만 달러를 빌려갔고, 2019년 타일러권이 보증인이 되었다. 또 올해 8월에는 타일러권이 대출 양도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10일 대출금을 상환하지 않았다"며 타일러권을 상대로 고등법원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제시카는 지난 2013년부터 타일러권과 공개 연애 중이다. 타일러권타일러권은 제시카와 8년째 열애 중인 남자친구이자 동업자로,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뒤 한국과 미국, 홍콩 등지에서 사업을 벌여왔다. 지난 4월 타일러권은 제시카의 생일을 기념해 커플 사진을 공개하며 "나의 가장 친한 친구"라며 8년째 변치 않는 애정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