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분 활약’ 황희찬에 평점 팀내 최하위 혹평[울버햄튼-사우스햄튼]

  • ⓒ울버햄튼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후반 43분까지 활약한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에 대해 평점은 매우 박했다.

울버햄튼 원더러스는 26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0시 영국 사우스햄튼의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사우스햄튼과의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경기내내 사우스햄튼에게 지배당한 울버햄튼은 그러나 후반 16분 9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치던 최전방 공격수 라울 히메네즈가 10경기만에 골을 넣으며 신승했다. 골키퍼 조세 사가 골킥으로 단숨에 최전방으로 찔러준 것을 수비와의 경합을 이겨낸 후 한번 접으며 또 다른 수비까지 젖힌 히메네즈가 오른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만들었다.

이날 황희찬은 라울 히메네즈, 다니엘 폰덴스와 3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23일 카라바오컵(리그컵) 토트넘 훗스퍼와의 경기를 통해 울버햄튼 이적 후 첫 선발 출전을 했던 황희찬의 EPL에서의 첫 선발 출전 경기.

하지만 황희찬은 후반 43분 교체아웃될때까지 큰 활약을 보여주진 못했다. 이는 평점으로도 드러나는데 축구통계전문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경기 후 황희찬에게 6.29점의 평점을 부여했는데 이는 이날 경기 선발출전한 울버햄튼의 11명의 선수 중 가장 낮은 점수였다. 사우스햄튼까지 통들어도 나탄 레드몬드의 6.23점을 제외하곤 선발출전 선수 중 가장 낮은 평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