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명 탑승한 필리핀 군용기 추락, 최소 17명 사망”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4일(현지시각) 필리핀 군용 수송기 1대가 필리핀 남부에서 추락해 최소 17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 92명이 탄 필리핀 공군의 C-130 수송기가 필리핀 남부 술루주 홀로 섬에 착륙을 시도하다가 산악지역인 파티쿨에 추락했다.

시릴리토 소베자나 필리핀군 합참의장은 “매우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며 조종사가 활주로를 찾지 못했고 다시 수송기를 상승시키려 했으나 그러지 못해 추락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사고 군용기와 동일 기종인 필리핀 공군 소속 C-130 수송기의 모습 (사진=뉴시스)
현장에서 생존자를 찾기 위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이 사고로 지금까지 17명이 숨지고 40명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추락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추락 당시 비가 내리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수송기 탑승자들은 최근 기초 군사훈련을 마치고 이슬람 반군이 활동하는 지역에 투입되기 위해 수송기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홀로 섬의 산악 지역에서는 필리핀 정부군과 이슬람 반군 아부 사야프가 수십 년 동안 교전을 벌여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