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리뷰] ‘결정력 난조’ 한국, 뉴질랜드에 0-1 충격패…8강행 적신호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올림픽 대표팀이 뉴질랜드에 아쉽게 패배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가시마에 위치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2020 도쿄 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1로 패배했다. 1차전 패배로 8강 진출에 적신호가 커졌다.

올림픽 대표팀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황의조,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이 공격진에서 호흡을 맞춘다. 중원은 김동현과 원두재가 구축하고, 4백은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나선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킨다. 박지수, 정승원, 송민규, 이동경, 이동준, 설영우, 안준수가 벤치에서 대기한다.

뉴질랜드는 5-4-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크리스 우드, 맥코왓이 투톱을 이룬다. 중원에는 저스트, 벨, 스텐스네스가 위치한다. 수비진은 카카체, 레이드, 루이스, 피나커, 잉엄이 구성했다. 골문은 마이클 우드가 지킨다.

황의조가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전반 6분 뉴질랜드 수비의 실수가 나왔고, 황의조가 공을 탈취했다. 과감하게 슈팅을 날렸으나 육탄 수비에 막혔다. 3분 뒤 황의조의 슈팅은 높게 떠올랐다.

한국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전반 17분 코너킥에서 권창훈이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에 걸렸고, 뒤이어 나온 이강인의 슈팅은 뜨고 말았다. 곧바로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강윤성의 크로스를 권창훈이 잡아둔 뒤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슈팅을 때리지 못했다.

한국의 아쉬운 기회가 이어졌다. 전반 41분 엄원상의 크로스를 황의조가 정확히 머리에 맞췄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2분 뒤에 나온 권창훈의 슈팅도 골대로 향하지 못했다.

후반에도 한국의 공세가 계속됐다. 후반 5분 우측에서 공격이 시작됐고, 엄원상과 원두재의 슈팅이 연이어 나왔으나 골대를 벗어났다. 한국이 먼저 변화를 택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13분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을 빼고 송민규, 이동준, 이동경을 투입했다.

실점 위기도 있ᄋᅠᆻ다. 후반 16분 뉴질랜드의 코너킥이 직접 골문으로 향하자 송범근이 쳐냈다. 세컨드볼을 슈팅으로 내줬으나 정확도가 떨어졌다. 결정적인 기회가 이어졌다. 후반 22분 이동준의 크로스를 이동경이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육탄 방어에 막혔다.

한국이 먼저 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후반 24분 벨의 슈팅이 정태욱에 맞은 뒤 우드에게 향했고, 우드가 밀어 넣으면 그대로 실점하고 말았다. 부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으나 VAR 판독 후 득점이 인정됐다.

한국은 정승원과 박지수까지 투입하면서 파상공세에 나섰지만 슈팅 기회를 만들기 어려웠다. 끝내 동점공을 터지지 않았고, 패배하고 말았다.

[경기 결과]

한국(0)

뉴질랜드(1): 우드(후반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