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정국 없었으면 죽을 뻔”… ‘골목식당’ 김성주, 추락사고 뭐길래


방송인 김성주가 무대에서 추락한 경험담을 전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일산 숲속마을 네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소녀시대 유리와 효연이 미리투어단으로 등장한 가운데 김성주는 유리를 보면 생각나는 일이 있다며 과거 함께 콘서트를 진행한 일을 언급했다.

김성주는 “다음 순서가 방탄소년단이었다. ‘함께 보시죠’ 하고 저 쪽으로 내려가야 한다. 내가 먼저 가야겠다 싶어서 뒤로 돌아가다가 푹 빠졌다. 무대 구멍에서 누가 리프트를 타고 올라와서 등장하는 거였다. 내려놓은 건데 못 보고 빠졌다”고 아찔한 무대사고를 회상했다.

김성주는 “거기 누가 대기하고 있었을 거 아니냐. 올라가려고. 제가 이 친구 등으로 떨어졌다. 정국이다. 푹 빠져서 제가 사라졌다. 마이크 쥐고 있던 손이 골절됐다. 정국이가 없었으면 난 세상에 없을 것이다. 유리만 보면 그 때 생각이 난다. 이 자리를 빌려 정국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아찔한 기억을 회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