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탄산음료 마실 때 ‘다회용 컵’ 어떠세요”

  • 사진=CJ CGV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CJ CGV가 다회용기를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일회용품 대체 서비스 전문기업 트래쉬버스터즈와 힘을 합쳐 CGV등촌에서 이날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다회용기 이용 방법은 CGV등촌의 매점에서 탄산 음료시, 고객이 일회용 컵이나 다회용 컵 중 선택하면 된다.

다회용 컵을 선택할 경우 주황색 다회용 컵을 수령하게 된다. 고객은 셀프 소다존에서 다회용 컵에 원하는 음료를 담아 마실 수 있으며, 영화 상영 종료 후 퇴장로 및 로비에 비치된 수거함에 반납하면 된다.

다회용 컵을 이용시 매점 픽업존 바로 옆에 마련된 버스팅 스코어 버튼을 누르면 스코어가 반영된다. CGV를 통해 필환경 활동에 동참하고 있는 고객들의 숫자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수거된 다회용 컵은 7단계의 전문 세척 시스템과 진공 포장 등 철저한 위생관리를 거친 후 재사용된다.

극장에서의 시범 운영에 앞서 CJ CGV는 지난 5월부터 트래쉬버스터즈와 협력해 용산에 위치한 본사 사내 카페의 일회용기를 100% 다회용기로 전환하며 사전 준비 과정을 거쳤다.

조정은 CJ CGV 사회가치경영팀장은 “CGV가 환경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고민하다 다회용기 도입을 기획했다”며 “이번 시범 운영을 통해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