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김청 “결혼 3일만 이혼, 흑역사” 고백 (같이삽시다3)(종합)

‘같이 삽시다3’ 멤버들이 흑역사를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서는 멤버들이 강원도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을 식사 자리에서 각자의 흑역사에 대해 이야기 했다.

혜은이는 “데뷔하면서부터 스캔들에 시달렸다. 지금도 따라다닌다”며 고(故) 길옥윤과의 스캔들을 해명했다. 혜은이는 “75년도에 데뷔했는데 76년도에 길 선생님 곡 '당신은 모르실 거야'으로 히트가 났다. 77년 5월 MBC '서울가요제'에서 인기상과 대상을 탔다. 대상 호명이 되고 너무 기쁘니까 정신없이 선생님을 쫓아갔고, 선생님은 '잘했다'고 나를 안아주셨다”며 “수상 후 선생님과 포옹했는데 사귄다고 소문이 났다”고 토로했다.


박원숙은 “나도 뉴스로 봤다. 입맞춤도 아니었다”고 의아해 했다. 김청은 “진짜 이성으로 안 보였냐”고 물었고, 혜은이는 “맞고 싶냐. 나이가 많든 적든 선생님이다. 그런 생각은 감히 할 수 없다. 남자로 보이지 않고 선생님이었다. 그 스캔들에 대해 해탈한 사람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도 나이든 사람은 그렇다고 알고 있다. 너무 스캔들이 많으니까 나중에는 내가 나를 달랠 수밖에 없었다. 용기 있게 싸울 수도 없었다. 지금 같으면 이판사판 가만 안 둘 거 같다”고 말했다.

김영란은 “내가 혜은이 언니를 처음 만난 것도 충무로였는데 언니 옆에 길 선생님이 있었다. 내 옆에는 문여송 감독님이 계셨다. 그때 친하진 않았지만 그때부터 알게 됐다”도 거들었다.

혜은이는 “길 선생님과 문 감독님 굉장히 친하셨다. 두 분이 영화 '아스팔트 위의 여자'를 만드셨다. 문 감독이 너무 예쁜 애가 있다면서 길 선생님한테 영란이를 보여주려고 데려 왔다. 눈이 엄청 컸다. 영란이랑 2살 차이나지만 '어린 게 예쁘다'고 생각했다”며 웃어보였다.


김영란은 방송 자료화면에 대한 흑역사를 공개했다. 그는 “방송사에서 내 사진이 필요하다 했다. 인터넷에 많으니 아무 거나 쓰라고 했다가 깜짝 놀랐다. 비키니 입고 찍은 사진을 쓴 거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부끄러웠지만 나중엔 주변 사람들이 '그렇게 예뻤어?'라고 했다”며 뿌듯해 했다.

김청은 “내 이름을 검색하면 다른 것들이 안 뜨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그는 “김청을 검색하면 3일 만에 이혼이 뜬다”며 “내 이름만 뜨면 좋겠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박원숙은 “내가 지금 네 이름을 검색해보겠다”고 장난을 쳐 분위기를 풀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