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송해나 “前남친에 조종당해, 연예계 더럽다고…” (연애도사2)(종합)

모델 송해나가 연애관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SBS플러스 ‘연애도사2’에서는 송해나가 사주 전문가와 연애에 대한 사주 풀이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해나는 과거 연애사에 대해 “연애를 하면 오래 하는 편이다. 근데 10명 중 70%는 나쁜 사람이다. 처음에는 다 자기들이 좋다고 해서 만났다가 결국에는 거의 다 바람을 피웠다. 8~9명을 만났는데 60% 정도가 바람을 피웠다”고 털어놨다.

송해나는 두 번째 남자친구와의 연애부터 잘못된 것 같다고 토로했다. 송해나는 “첫 연애가 고등학생 때인데 6년을 만났다. 플라토닉 러브를 했다. 그 후 남자친구를 사귀었는데 알고 보니 여자친구가 있었다”고 말했다.


나쁜 남자에게 끌린다는 송해나는 “안정적이고 평범한 남자는 재미가 없다. 상대에게 맞추는 편이다. 상대에게 맞춰왔던 계기는 한 남자를 만났는데 너무 좋아하게 된 거였다. 그 사람이 하라는 대로 했고, 그 사람이 나를 많이 조종한 거 같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해당 남성 A씨는 쇼핑몰 피팅 모델이었던 송해나가 패션모델로 정식 진출하려 하자 “순수한 네가 더렵혀질 거 같다”고 하거나, 연예계 활동을 시작하려할 때는 “너는 그런 더러운 곳에 가면 안 된다. 넌 순수한 앤데 네가 달라질까 걱정된다”며 활동을 만류했다고 한다.

송해나는 “그렇게 3년을 질질 끌며 만났다. 근데 알고 보니 여자친구가 있었다. 그 남자는 자기가 연락하고 싶을 때만 했다. 그 남자 여자친구는 CF에 나오는 예쁜 분 중 한 명이었다. 지금은 활동을 안 한다. A씨에게 여자친구가 있다는 걸 알고 나서 관계를 정리했다. 한 순간에 나쁜 사람이 돼버렸다”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하지만 A씨는 결별 후에도 지속적으로 연락을 해왔다고. 송해나는 “어떻게든 연예계 쪽에 가서 더 잘돼야겠다고 생각했다. 방송 일을 시작하고 나서 잊을만 하면 전화를 하더라. '넌 이 일을 하면 안 된다'고 했다. A씨는 연극하는 분이었다. 내가 남자한테 세게 말 못 하는 스타일이라 모질게 하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경제력이 없는 남자친구 B씨의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송해나는 “3년 전 만난 친구가 친구를 만나거나 술자리가 있을 때 용돈을 줬다. 친구랑 술 마시러 가는데 모임비가 없다고 해서 15만원을 준 적이 있다. 아무 것도 안 하고 노는 친구였다”고 말했다. B씨는 송해나가 아버지에게 받은 선물을 자신이 해준 선물이라고 친구들에게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 송해나는 “내 남자친구가 돈 없어 보이는 게 싫었다. 그 친구가 민망할까봐 왜 거짓말 했냐고도 못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이에 사주 전문가는 “사랑이라기보다는 연민, 연애라기보다는 기부”라며 “상대의 부족함을 포용하려는 성향은 오지랖이다. 안정적인 남성을 찾아라”고 조언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