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이혜성’ 전현무 “혜성은 내가 잘알아” (‘선녀들’)

조선을 공포에 떨게 한 혜성?
인육을 먹는 일까지
조선 최악의 재앙 ‘경신대기근’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가 ‘혜성 마스터’로 나선다.

18일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에서는 역사와 대기 과학의 컬래버레이션 배움 여행이 펼쳐진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역사 마스터’ 심용환, ‘대기 과학 마스터’ 조천호 박사는 ‘-1도’가 불러온 조선 최악의 재앙에 대해 알아본다.

이날 심용환은 “현재는 지구의 온도가 상승하고 있는 게 고민이라면, 과거 우리 역사에는 지구의 온도가 낮아져서 벌어진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라며, 17세기 조선을 초토화시킨 대재앙 경신대기근에 대해 이야기한다.

경신대기근은 하늘과 땅에 나타난 심상치 않은 징조들로 시작됐다. 계절과 맞지 않는 우박, 폭설, 가뭄, 홍수, 지진 등이 이어지고, 심지어 하늘에는 80여일 간 혜성이 출몰하기까지 했다. 조선 백성들은 혜성을 불길한 징조라고 여기며 공포에 떨었다.

이에 전현무는 “내가 혜성은 잘 안다”라며 오해를 풀고자 ‘혜성 마스터’를 자처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전현무가 밝힌 조선 하늘에 혜성이 나타난 진짜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모인다.

이렇게 조선을 덮친 재난은 걷잡을 수 없는 나비효과를 불러와 ‘선녀들’을 경악하게 만든다. 시신이 금수강산을 뒤덮는가 하면, 부모가 자식을 버리는 천륜을 저지르고, 급기야 인육을 먹는 일도 발생한 것. 또 전염병 창궐과 아비규환 생지옥이라 불릴 만한 상황들이 이어졌다고. 과연 조선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나아가 ‘조선 최악의 재앙 경신대기근이 오늘날에도 벌어질 수 있다’는 지구의 경고는 시청자들에게 커다란 경종을 울릴 예정이다. 과거, 현재, 미래로 이어지는 지구의 엄청난 경고는 7월 18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