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6 (Even of Day) 도운 “리더 자리, 다시 돌아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데이식스(이븐오브데이) 도운 / 사진: JYP 제공

DAY6 (Even of Day) 도운이 리더 자리에서 물러난(?) 소감을 밝혔다.

5일 DAY6 (Even of Day)는 새 앨범 'Right Through Me' 발매 기념 온라인 프레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해 8월 첫 유닛 앨범을 발매할 당시 도운을 리더로 발탁한 DAY6 (Even of Day)는 이번 앨범에서는 원필을 리더로 앞세웠다.

이와 관련, 도운은 "돌아가면서 리더를 맡는 것에 단점은 없지만, 다시는 제 차례가 돌아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원필 씨는 책임감도 있고, 팀을 이끌어가는 힘이 있는 동아줄 같은 존재다. 덕분에 리더 자리를 맡기고 시원하게 물러날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이러한 도운의 소감에 원필은 "돌아가면서 리더를 맡는 자체가 정말 재미있는 것 같다. 단점을 꼽자면, 성진 씨처럼 쭉 리더를 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뿌리가 없는 리더의 느낌이다. 이번에 리더로서 멤버들을 뒤에서 지켜보고 서포트하는 역할을 담당하려고 한다. 팀의 대표로 나설 때는 나서고, 치켜세워주는 그런 리더가 되고 싶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DAY6 (Even of Day) 미니 2집 'Right Through Me'는 오늘(5일) 오후 6시 발매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