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리뷰] ‘손흥민 200경기+시즌 2호골’ 토트넘, 왓포드 1-0 제압…단독 선두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손흥민이 팀을 승리로 이끌었고, 토트넘은 리그 1위에 등극했다.

토트넘은 2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번 승리로 토트넘은 3연승을 달렸고, 리그 단독 선두에 등극했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발표됐다. 토트넘은 손흥민, 케인, 베르바인에게 공격을 맡겼다. 중원에는 알리, 스킵, 호비이에르가 포진됐다. 수비진에는 레길론, 산체스, 다이어, 탕강가, 요리스를 선발로 내세웠다. 손흥민과 케인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경기 시작부터 치열하게 맞붙었다. 왓포드가 공격에 나섰고, 시소코가 내준 공을 쿠츠카가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다이어가 육탄 방어로 막아냈다.

토트넘이 분위기를 타기 시작했다. 탕강가가 집중력을 발휘해 크로스를 올려줬고, 베르바인이 슈팅까지 기록했으나 수비 육탄 방어에 막혔다. 전반 19분 손흥민의 코너킥 이후에 산체스가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의 첫 슈팅이 나왔다. 전반 33분 상대 실수를 틈타 손흥민이 과감하게 슈팅을 날렸으나 수비수 몸에 막혔다.

손흥민이 행운의 득점이 터졌다. 전반 42분 손흥민의 프리킥이 절묘한 궤적을 형성했고, 왓포드 골키퍼가 반응하지 못하면서 그대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전은 그대로 마무리됐다.

후반 초반은 왓포드가 분위기를 가져갔다. 후반 8분 시소코가 페널티박스로 돌파한 뒤 크로스를 연결했고, 슈팅까지 나왔다. 하지만 산체스가 육탄 방어에 성공했다.

토트넘이 오랜만에 공격 기회를 잡았다. 후반 23분 손흥민의 압박에서 역습이 시작됐고, 케인이 공을 잡아 지체없이 알리에게 넘겨줬다. 알리가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골대를 벗어났다.

토트넘이 맹공을 퍼부었다. 후반 38분 코너킥에서 혼전 상황이 발생했고, 케인이 강력한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은 후반 42분 힐과 교체되면서 경기를 마쳤다. 힐은 EPL 데뷔전을 가졌다. 경기가 그대로 종료되면서 토트넘이 승리를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