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리액션] “도대체 못하는 게 뭐야!”… 누누, 손흥민에 푹 빠졌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누누 산투 토트넘 훗스퍼 감독이 손흥민(29, 토트넘)에게 단단히 반한 듯 보인다.

토트넘은 16일 오전 1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1-0으로 격파했다.

후반 10분 터진 손흥민 득점이 결승골이 됐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없는 상황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나와 토트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여기에 골까지 터트리며 화룡점정을 찍었다. 토트넘은 득점 이후 맨시티 공세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단단한 수비로 버텨냈다. 지난 시즌보다 확실히 나아진 모습이었다. 자페 탕강가 수비력이 특히 인상적이었다.

결국 경기는 토트넘의 1-0 승리로 끝이 났다. 오랜만에 홈 구장을 찾은 수만명의 토트넘 팬들은 열렬한 환호를 보냈다. 손흥민을 비롯한 승리 주역들은 박수로 함성에 화답했다. 올여름 대대적인 개편을 통해 무관 탈출을 노리는 토트넘 입장에서 가장 최상의 시즌 출발이었다.

누누 감독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프리시즌 내내 득점을 해도 큰 리액션을 하지 않았지만 손흥민 골 상황에선 달랐다. 벤치를 향해 어퍼컷을 하며 기쁨을 표출했다. 승리 확정 후에도 한동안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토트넘 사령탑 데뷔전에서 데뷔승을 거둔 것에 큰 만족을 한 게 분명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누누 감독 감정이 드러났다. 그는 “우리는 한계를 뛰어넘었다. 경기력, 조직력 등 모든 것들이 만족스러웠다. 매 경기마다 이런 경기력이었으면 좋겠다. 그렇게 되려면 헌신이 더 필요하다. 훈련이든 실전이든 더욱 열심히 하면서 모든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손흥민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누누 감독은 “손흥민 재능은 놀랍다. 공격 어디서든 뛸 수 있을 정도로 다재다능하다. 못 하는 게 없다. 역동적이고 빠르며 경기를 읽는 게 대단하다. 틈새 사이를 파고 들어 공간을 창출한다. 마치 킬러와 같다. 앞으로 더 잘할 것이란 확신이 있다”고 극찬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