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불나방, 국대패밀리 꺾고 우승 쾌거…’골때녀’ 시즌2 확정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골 때리는 그녀들' FC 불나방이 정규 리그 챔피언에 등극했다.

22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불나방(감독 이천수/박선영 신효범 조하나 송은영 안혜경 서동주)과 FC 국대 패밀리(감독 김병지/한채아 심하은 명서현 양은지 남현희 박승희)의 마지막 결승전 결과가 공개됐다.

서동주의 선제골로 불나방이 1점 차로 앞서가는 가운데 국대 패밀리의 맹공격을 막던 골키퍼 안혜경이 다치는 상황이 벌어졌다. 한채아와 부딪힌 안혜경은 빠진 렌즈를 넣고 다시금 훌훌 털고 일어나는 모습으로 모두를 안도하게 했다.

이어 불나방의 전방압박으로 국대패밀리는 번번이 공격 연결이 실패로 돌아가 패스 길이 꽉 막혀버렸다. 결국, 전반전은 1:0으로 종료됐다. 국대패밀리는 위축됐고, 심하은은 중압감에 눈물을 흘리기도.

그러나 후반전이 시작되자 국대패밀리가 활기를 되찾고, 불나방을 몰아붙이기 시작했다. 위협적인 골들이 이어지는 가운데 명서현이 신효범을 뚫고 빠르게 불나방의 골문을 두드렸고, 쇄도하던 한채아가 안혜경을 맞고 나온 공을 골로 연결해 기적의 동점 골을 만들어냈다.

동점골 허용 후 당황한 불나방, 동점골에 눈물을 터뜨린 국대패밀리 모두 마음을 다잡고 경기가 재개됐다. 몰아치는 국대패밀리의 공격에 에이스 박선영이 수비를 전담하며 국대패밀리가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었다. 이에 불나방이 작전타임을 요청했고, 이천수는 "8개월간 축구를 했으니 여러분은 축구인이다, 이제는 정신력 싸움이다, 간절한 팀이 이긴다"라며 지친 불나방을 응원했다.

경기가 재개되고 접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불나방이 방심한 국대패밀리를 뚫고 빠르게 공격을 시도하며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이어 서동주가 기습적으로 골을 넣으며 멀티골을 기록했다. 국대패밀리는 포기하지 않고, 골키퍼 양은지까지 공격에 가담했지만, 불나방이 끝까지 골문을 지켜내며 경기는 종료됐다.

초대 챔피언 불나방이 2연패 달성에 성공하며 첫 정규 리그 우승 챔피언에 등극했다. 두 팀은 경기가 끝난 뒤 서로를 다독이는 모습으로 감동을 더했다.

시상식에 참여한 SBS 박정훈 사장이 "시즌2에서 새로운 모습 보여주시길 바란다"고 선언하며 모두를 환호하게 했다. 동메달에 월드클라쓰, 은메달에 국대 패밀리, 금메달에 불나방이 호명됐다. 불나방은 우승 트로피, 금메달과 함께 우승 상금 1000만 원을 획득하며 다시 한번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 득점왕에는 불나방의 서동주, 국대패밀리의 한채아가 이름을 올렸다.

이어 '골때녀' 최정예 멤버들이 함께할 올스타전이 예고돼 기대감을 안겼다.

한편,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은 축구에 진심인 그녀들과 대한민국 레전드 태극전사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