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ST, FIRST, FIRST…또 첫 번째가 된 손흥민

토트넘 이적 후 손흥민(29)은 수 차례 ‘1호’의 주인공이 됐다. 새 감독과 함께한 첫 시즌 공식 1호골도 손흥민의 발끝에서 터졌다. 토트넘 역사에 여러번 손흥민의 이름이 기록되고 있다.

손흥민은 16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경기에서 후반 1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1-0으로 이겼고 손흥민의 골은 결승골이 됐다.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 입장에서도 반가운 골이다. 산투 감독은 지난달 1일 공석이던 토트넘 감독에 부임했다. 새 시즌 개막까지 한 달 여 밖에 남지 않아 준비가 촉박했고, 설상가상으로 해리 케인의 이적설까지 겹치며 시즌 준비에 어려움이 많았다. 그런 산투 감독 입장에서 부임 후 첫 골을 넣고 첫 승을 안겨준 손흥민이 남달라 보일 수 밖에 없다. 산투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은 정말 잘했다. 손흥민과 그가 가진 재능은 놀랍다”며 “그는 상대의 틈과 공간을 찾아내는 킬러다. 앞으로 더 잘할 것으로 믿는다”고 굳은 신뢰를 보였다.

토트넘 이적 후 손흥민이 ‘1호’와 관련돼 이슈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손흥민은 2019년 4월 개장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의 1호골을 넣었다. 2019년 4월3일 크리스털 팰리스와 리그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리며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1호골의 주인공이 됐다. 그로부터 6일이 지난 4월9일에는 맨시티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또 선제골을 넣고 1-0 승리를 이끌어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챔피언스리그 경기 1호골까지 꿰찼다.

2019~2020시즌 성적 부진으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경질된 후 새로 부임한 조제 모리뉴 감독 체제 1호골도 손흥민의 발끝에서 나왔다. 2019년 11월23일 웨스트햄을 상대로 선제골을 넣고 팀의 3-2 승리를 이끌며 모리뉴 감독에게 첫 승까지 안겼다.

2021년 1월2일 리즈 유나이티드전에서 터뜨린 골은 토트넘 역사에 새 페이지를 장식했다. 케인의 페널티킥 선제골 이후 터진 손흥민의 추가골은, 손흥민이 토트넘 이적 후 터뜨린 공식전 100골째였다. 이 골로 손흥민은 토트넘 역사상 비유럽인으로는 최초로 100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EPL 첫 아시아 선수 100골, 유럽 단일 구단 첫 아시아 선수 100골이라는 수식어도 같이 따라왔다.

손흥민은 케인의 거취가 불분명한 지금 시점에서 이번 시즌 토트넘의 가장 중요한 선수다. 시즌을 앞두고 토트넘과 4년 재계약한 손흥민은 특별한 상황이 없는한 토트넘에서 무수한 기록들을 쌓을 수 있다. 손흥민의 질주는 앞으로 더 많은 ‘1호’ 기록들을 쏟아낼 것이다.

<윤은용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펄펄 난 손흥민…해리 케인 ‘오리알’ 신세 되나

  • 손흥민 역습골 단초 “멘디 최악의 수비수” 맨시티팬 뿔났다

  • ‘첼시 레전드’ 존 테리 “캉테, 발롱도르 받을 자격 있어”

  • [英매체]“손흥민, 그는 가장 매력적인 선수…평점 9점”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