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K 유망주였던 차기석, 투병 끝 별세…향년 35세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병마와 싸우던 촉망받는 축구선수 차기석이 세상을 떠났다.

KBS의 보도에 따르면, 과거 U20 축구 대표팀 골키퍼로 활약했던 차기석이 13일 서울 아산병원에서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35세.

차기석은 2003년 FIFA U17 월드컵 당시 주목을 받았고 2005년 FIFA U20 월드컵에서 맹활약하는 촉망받는 골키퍼였다. U20 월드컵 당시 거스 히딩크 감독의 눈에 띄어 히딩크 감독이 이끌던 PSV 아인트호벤에서 훈련을 하기도 했다.

2005년 전남 드래곤즈에 입단했지만, 이 해, 만성신부전증 판정을 받고 이식 수술을 받았다. 이듬해 전남 2군에 복귀했지만 4경기를 뛰고 병이 재발해 구단에서 방출당했다. 이후 그는 K3리그 경주 시민축구단과 부천FC1995, 춘천 시민축구단을 거쳐 2010년 선수를 은퇴했다.

은퇴 후 연세대학교 코치로 부임해 2019년엔 친정팀 부천FC1995의 유스팀 골키퍼 코치를 맡았지만, 또다시 병이 재발했다. 거기에 각종 합병증까지 겹쳐 생명이 위독해졌다. 차기석을 향해 축구계 선후배, 동료들이 지난 2020년 ;'#힘내라차기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축구계의 응원에 병세를 이겨내고 회복하는 듯 했지만, 차기석은 끝내 병마를 이겨내지 못하고 35세의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차기석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