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 9연속 지구 우승·SEA 20년 만에 PS 진출…최종전서 결판

끝까지 간다. 메이저리그리 최종전을 향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게티이미지

끝까지 간다. 메이저리그리 최종전을 향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게티이미지


시애틀이 최종전까지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을 이어간다. LA 다저스의 9시즌 연속 지구 우승 가능성도 사라지지 않았다.

시애틀은 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전에서 6-4로 승리했다. 시즌 161번째 경기에서 90승(71패)을 채웠다.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순위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현재 이 부문 공동 1위는 동부 지구 보스턴과 뉴욕 양키스다. 전적은 91승 70패.

시애틀은 4일 새벽에 열리는 에인절스와의 최종전에서 승리한 뒤 다른 3팀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타이브레이크 게임을 노릴 수 있는 상황이다. 시애틀은 2001년 이후 한 번도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했다. 20년 만의 가을야구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시애틀은 7회까지 리드를 잡았다. 선발 투수로 나선 팀 내 최다승(14승) 투수 크리스 플렉센이 5⅓이닝 동안 단 1점만 내주며 호투했다. 에인절스 간판타자 오타니 쇼헤이와의 3차례 승부에서 안타를 내주지 않았다.

타선에서는 미치 해니거가 공격을 이끌었다. 3회 말 1사 2루에서 시애틀 선발 투수 조나단 디아즈로부터 우전 적시타를 치며 선취점을 이끌었고, 1-1 동점이었던 5회도 디아즈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3-1로 달아나는 투런 홈런을 쳤다.

고비가 있었다. 8회 초 등판한 팀 내 세이브 2위(11개) 폴 시월드가 무너졌다. 선두 타자 브랜든 마쉬, 후속 오타니 쇼헤이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다. 필 고셀린을 삼진 처리했지만, 후속 타자 자레드 월시에게 중월 역전 스리런 홈런을 허용했다. T-모바일 파크에 정적이 흘렀다.

하지만 후반기 파죽지세를 보여준 시애틀은 저력이 있었다. 8회 말 선두 타자 자레드 켈레닉이 사구, 후속 제이크 바우어가 에인절스 베테랑 불펜 투수 스티브 시섹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내 동점 기회를 만들었고, 희생 번트와 고의사구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 상황에서 팀 내 타점 3위(73개) 타이 프랜스가 나섰다. 희생 플라이만 나와도 동점을 만들 수 있었던 상황. 하지만 프랜스는 내야 땅볼에 그쳤다. 야수가 홈 송구로 3루 주자를 홈에서 아웃시켰다. 스캇 서비스 시애틀 감독이 비디오판독을 시도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2사 만루에서 해니거가 나섰다. 앞서 3타점을 올린 시애틀의 간판타자. 그리고 그의 손에서 이 경기 승부가 결정됐다. 시섹과의 풀카운트에서 들어온 낮은 코스 싱커를 공략, 좌전 안타로 연결시켰다. 2·3루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5-4 역전.
시애틀은 카일 시거가 이닝 2번째 투수 지미 허겟을 상대로 적시타를 치며 1점을 더 달아났다. 9회 초 마운드에 오른 마무리 투수 드류 스테켄라이더가 실점 없이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했다.

LA 다저스가 밀워키를 꺾고 9시즌 연속 지구 우승을 향한 불씨를 이어갔다. 게티이미지

LA 다저스가 밀워키를 꺾고 9시즌 연속 지구 우승을 향한 불씨를 이어갔다. 게티이미지


내셔널리그(NL) 서부 지구 우승 경쟁도 최종전까지 향한다.

시즌 106승 54패를 기록하며 2경기 차로 LA 다저스에 앞서 있던 샌프란시스코가 이날(3일) 샌디에이고에 발목잡혔다. 연장 승부 치기 끝에 2-3으로 패했다. 반면 다저스는 밀워키에 8-3으로 완승을 거뒀다. 선발 투수 훌리오 유리아스가 6⅓이닝 1실점 호투하며 시즌 20승을 챙겼다. 타선은 NL 사이영상 후보 중 한 명인 밀워키 코빈 번스를 조기강판시켰다. 저스틴 터너가 3타점, A.J 폴락이 2타점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105승 56패, 샌프란시스코는 106승 55패를 기록했다. 최종전에서 다저스가 이기고, 샌프란시스코가 패하면, 타이브레이크 게임을 펼쳐 지구 우승을 가린다. 다저스는 2013시즌부터 8시즌 연속 지구 우승을 차지했다. 샌프란시스코가 다저스의 독주를 저지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인다.

안희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