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자, 김건희 논문 표절 취재하려고 경찰 사칭… 윤석열이 고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부인 김건희씨 관련 취재 과정에서 경찰을 사칭한 혐의를 받고 있는 MBC 취재진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날 윤 전 총장 측은 서울 서초경찰서에 MBC 기자 2명과 책임자 1명을 공무원자격사칭·강요죄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부인 김씨의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취재하던 중 기자 신분을 숨기고 경찰관을 사칭한 혐의다.

전날 MBC는 사과 방송을 통해 해당 취재진 2명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규에 따라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스데스크 말미에 “김씨의 박사 논문 지도 교수 소재를 확인하던 중 지도 교수의 과거 주소지 앞에 세워진 승용차 주인과 통화하는 과정에서 자신을 경찰이라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며 “피해를 입은 승용차 주인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측은 법적 조치를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불법취재까지 동원한 정치적 편향성도 드러났으므로 현장 기자들의 단독 행위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며 “방송통신위원회도 과거 다른 사례에서 그랬던 것처럼 불법취재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즉각 진상규명에 나서 달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