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com “놀라운 RYU, 텍사스의 7이닝을 삭제했다”

  • MLB.com 캡처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도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완벽했던 투구에 찬사를 보냈다.

류현진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2시 7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홈경기에서 7이닝동안 83구를 던지며 무실점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경기는 더블헤더이기에 7이닝까지만 진행돼 토론토가 5-0으로 승리해 류현진은 완봉승을 거뒀다. 메이저리그 통산 3번째 완봉이며 시즌 9승을 거뒀고 평균자책점은 3.56에서 3.32까지 내려갔다.

1회를 삼자범퇴로 시작한 류현진은 2회 선두타자에게 3루타를 맞았음에도 삼진 2개를 포함해 무실점으로 막았다. 3회에는 2사 후 1,2루 득점권 위기에 몰렸지만 무실점으로 막았다. 4회와 5회는 깔끔하게 연속 삼자범퇴로 막았다.

류현진은 6회 2루타를 맞긴 했지만 이후 범타로 처리하며 무실점을 이어갔다. 7회초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7회마저 완벽하게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이날 경기를 7이닝 무실점 승리로 마쳤다. 토론토 타선은 5득점으로 확실히 지원해줬고 류현진도 완벽하게 막아냈다.

이날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com은 "류현진이 텍사스의 7이닝을 삭제했다"며 "류현진에게 올스타 휴식기가 약이 된듯하다. 류현진은 마지막이 될 수 있는 세일런 필드 등판에서 완봉승을 거뒀다. 에이스는 매우 효과적인 투구를 했다"고 칭찬했다. 토론토는 진짜 홈구장인 캐나다 토론토로 돌아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놀라웠던 류현진은 자신의 최선을 다했다"며 "류현진의 최고구속은 93.3마일까지 나왔다. 로비 레이도 잘해주고 있는 상황에서 토론토는 확실한 원투펀치를 가졌다"며 토론토가 포스트시즌에 도전해볼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