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G워너비 쌈디 “래퍼인데 발라드…랩이 불편해졌다” (음악캠프)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김정민과 쌈디가 발라드 가수로 활동하며 혼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는 MSG워너비(지석진, KCM, 박재정, 원슈타인, 김정민, 쌈디(사이먼 도미닉), 이동휘, 이상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록발라드 가수인 김정민과 래퍼인 쌈디에게 '정체성 혼란이 오지 않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김정민은 "심장박동이 빨라지면 자꾸 김정민이 나와서 힘들다"고 답했다.

또한 쌈디는 "저 '음악중심' 데뷔하고 끝나자마자 힙합 공연이 있었다. 힙합 공연 끝나고 랩이 불편하더라. 여기 오는 길에도 랩을 하면서 왔다. 감을 찾고 있다. 옆에서 창모 형(KCM)이 '랩 (실력이) 줄어든 것 같다'고 하더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상이와 이동휘도 '가수 데뷔' 소감을 전했다. 먼저 이상이는 "저는 다 신기해서 어안이 벙벙한 상태다. 노래를 처음봤는데 음원 스트리밍 사이트도 올라가보고 여기도 나오고. 신기하다"고 말했고, 이동휘는 "'노래 잘 듣고 있습니다'라는 인사를 건네주실 때 '감사합니다'라고 답하고 10초 뒤에 자리에 멈춘다. 너무 황당하다. 최근에 정말 '노래 잘 듣고 있다'는 인사를 10분 넘게 받았다"고 답했다.

사진 = MBC 보이는 라디오


김예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