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박석민 “야식으로 떡볶이 등 시킨 것, 부도덕한 상황없었다”… 사과문 발표

프로야구 NC다이노스 소속 박석민이 신종 코로나바이어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아 프로야구 중단을 야기한 것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석민은 14일 구단을 통해 "먼저 지난 며칠간 많은 분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말과 함께 사과했다. 그는 "일부 선수의 잘못으로 리그가 멈추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징계를 겸허히 받겠다"고 전했다.

다만 박석민은 "감염경로와 당시 상황에 대한 추측들만 커져가고 있어 더 늦기 전에 이 부분만이라도 분명하게 밝히는 게 적절할 것 같아 말씀드린다"며 "지난 5일 월요일 밤 10시 넘어 서울 원정 숙소에 도착한 뒤 후배 3명(권희동 이명기 박민우)과 제 방에 모여 야식으로 떡볶이 등 분식을 시켰다"고 설명했다.

선수 4명 외 동석했던 인물에 대해서는 지인의 친구분이라고 전했다. 그는 예전부터 알고 지낸 분으로 같은 숙소에 투숙하고 있다고 해서 방에 들러 인사를 나누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석민은 "방심이었다"며 "정말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아울러 박석민은 사과문을 통해 밝힌 내용에 대해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서도 진술한 내용"이라며 "여러 곳에서 역학조사 질문이 있어 당황했지만 묻는 내용에 사실대로 답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 같은) 내용 이외에 항간에 떠도는 부도덕한 상황이 없었다고 저희 넷 모두의 선수 생활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와는 별개로 NC는 박민우가 도쿄올림픽 대표팀에서 스스로 물러난다고 밝혔다. NC는 "박민우가 이번 상황에 대한 책임과 부상 등을 이유로 대표팀 자격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아울러 "사실관계가 명확해질 때까지 김종문 단장의 직무도 배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NC는 소속 선수 4명이 서울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실제로 NC에서는 해당 술자리에 참석했던 인원 중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강남구 역시 이들이 방역지침을 어겼는지 경찰에 조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수사를 의뢰한 인원은 NC선수 등 5명으로 전해졌고 이들은 확진 후 동선을 허위로 진술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강남구청은 이날 오후 추가 역학조사 결과 지난 6일 경기 후 7일 새벽에 한 선수의 호텔방에서 모임을 가졌고 일반이 2명도 이 자리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