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선수단 2명 확진’ 두산, 선수단 전원 PCR검사 및 자택 대기

두산 베어스 선수단 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다. 주중 3연전 맞상대인 NC다이노스 선수단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여파다.

두산 관계자는 9일 “코칭스태프 및 선수들은 전원 PCR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내일(10일)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서 대기한다”고 밝혔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날 “NC 선수단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NC 선수단은 지난 8일 원정 숙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전원 PCR 검사를 받았고 이 중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지난 6~7일 NC와 경기를 펼친 두산 선수단도 PCR 검사를 받게 됐다. 잠실구장은 정밀 방역이 진행된다.

9일 열릴 예정이었던 잠실 LG-두산전은 취소돼 추후 편성 예정이다. 두산 경기의 재개 여부 및 시점은 역학조사 후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