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K방역 속 울부짓는 자영업자들

'PD수첩' K방역 속 자영업자들의 절규에 대해 알아본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혼란에 빠진 지 벌써 1년 반. 올 7월부터는 4차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정부가 고강도의 방역 조치를 잇달아 시행하고 있다. 이미 코로나19 직후부터 타격이 컸던 주요 상권들. 언제나 사람들로 북적이던 예전 모습은 이제 온데간데없다.

iMBC 연예뉴스 사진


‘PD수첩’은 지방행정 인허가 데이터를 통해 지난해 1월부터 올 7월까지의 서울 주요 상권 자영업 폐업 현황을 조사했다. 화려한 세계음식문화거리를 뽐내던 이태원 상권은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까지 총 345곳이 폐업했고, 코로나19 이후 외식업 매출이 약 80%가량 급감했다. 신촌과 이대 상권은 도합 814곳, 홍대 상권은 812곳이 문을 닫고 영업 제한, 집합 금지 명령으로 손님들의 발길이 끊긴 지 오래되었다.

특히 전국에서 임대료가 가장 높고 일일 유동 인구 40만 명에 달하던 명동 상권은 코로나19 직후 두 달간 방문객 수가 무려 90.6% 감소했다. 명동에서 17년째 한정식집을 운영 중인 차인섭 할머니는 “건물에 가게가 세 군데밖에 남지 않아 전체 전기료를 낼 사람이 없다”며 눈물로 호소했다. 한정식집을 지키기 위해서는 건물 전체의 밀린 전기료 1,860여만 원을 홀로 감당해야 하는 암담한 상황. 가게 앞에는 ‘25일까지 수납하지 않을 시 전기를 끊겠다’는 단전 예고장만 덩그러니 남아 있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까지 자영업자 대출 규모는 총 831조 8,000억 원에 이른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보면 약 150조 원가량 증가한 셈이다. 자영업자들은 은행뿐만 아니라 비은행 금융 기관 대출까지 끌어 모아, 1년 반 동안 빚더미 속에서 버텼다. 하지만 또다시 연장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이제 더는 버틸 수 없다”며 자영업자들이 거리로 나왔다.

전 세계에서 주목하는 K 방역, 그러나 그 그늘 속에서 자영업자들이 절규하고 있다. 정부는 ‘두텁고 넓게’ 재난 지원을 한다고 하지만, 우리나라의 GDP 규모에 비해 턱 없이 작은 규모에 불과하다.

MBC ‘PD수첩 - 긴급취재 K방역의 그늘, 자영업자’는 8월 31일(화)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