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워너비 김용준·김진호, 확 달라진 비주얼…유재석 “깜짝 놀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SG워너비 김용준과 김진호가 이전과는 달라진 비주얼을 뽐냈다.

1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의 '톱10귀 콘서트'에는 SG워너비 김용준, 김진호, 이석훈이 출연했다.

김용준과 김진호는 이전 출연과 비교해 달라진 비주얼을 뽐냈다. 이에 김용준은 "행복한 돼지의 삶을 살았다. 그 때 준비가 미흡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연예인보다는 오랜 동료같은 느낌이었다. 그런데 오늘은 연예인 같다"라고 말하더니 김진호에게는 "얼굴이 반쪽이 됐다. 깜짝 놀랐다"라고 했다. 김진호는 "나이스"라고 화답하더니 "5일째 채식을 하고 있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반면 이석훈은 "둘과 다르게 꾸준히 관리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이들은 '놀면 뭐하니' 출연 이후 뜨거웠던 반응에 "너무 놀랐다. 그렇게까지 반응이 뜨거울 줄 몰랐는데 감사한 날을 보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