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스트라이크가 차이 입증했어”…맨시티 ‘공홈’도 인정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손흥민의 환상적인 득점에 상대팀 맨체스터 시티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토트넘 훗스퍼는 16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맨시티에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누누 에스프리투 산투 감독이 토트넘 지휘봉을 잡고 치르는 첫 EPL 경기였다. 상대는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 까다로운 맨시티를 상대로 누누 감독은 손흥민을 최전방에 내세웠다. 베르바인, 알리, 모우라, 호이비에르, 스킵, 레길론, 다이어, 산체스, 탕강가, 요리스가 함께 선발로 나섰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부터 활발한 몸놀림을 보여줬다. 역습 과정에서 순간적인 스피드를 보여주며 맨시티 수비들을 압박했다. 결국 후반 초반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10분 우측면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아케를 제친 뒤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3시즌 연속 EPL 홈 경기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모두 골 맛을 보게 됐다. 득점 후에도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역습의 중심으로 활약했다. 결국 토트넘은 맨시티의 공세를 끝까지 막아내며 개막전을 짜릿한 1-0 승리로 마무리했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을 향해 찬사가 이어졌다. 우선 누누 감독은 "손흥민은 놀라운 재능을 가진 선수다. 어떤 포지션에서도 뛸 수 있다. 역동적이고 빠르며 경기를 읽는 능력이 대단하다. 상대 수비 사이를 파고 들며 공간을 창출한다. 마치 킬러와 같다"며 칭찬을 건넸다.

영국 ‘풋볼런던’은 “전반전부터 날카로운 슈팅을 날린 손흥민은 후반전엔 결승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이 필요할 때마다 자신의 역할을 해냈다. 스스로 얼마나 매력적인 선수인지 증명했다”며 평점 9점을 부여했다. 영국 ‘90min’도 평점 8점을 주며 손흥민의 활약을 인정했다.

손흥민의 활약은 상대팀 맨시티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맨시티는 경기 종료 후 구단 홈페이지에 올리는 경기 보고서에 "후반 10분에 나온 손흥민의 스트라이크가 결국 차이를 입증했다. 하프타임이 끝난 뒤 팽팽한 균형을 깬 선수는 위험한 선수(danger man) 손흥민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로 인해 우리는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의 불운을 이어가게 됐다. 토트넘은 새 경기장으로 이사한 뒤 우리는 4연패를 당하고 있다. 올 시즌 리그 챔피언 타이틀 방어에 좌절감을 안겨준 날이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