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삼성SDS, 클라우드 사업 성장 기대… “올해 매출 12조 간다”

삼성에스디에스(이하 삼성SDS)가 코로나19로 지연됐던 투자가 올해 본격화되면서 실적 정상화가 가시화될 전망이다.
하이투자증권은 7일 삼성SDS에 대해 이같이 밝히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6만5000원을 유지했다. 삼성SDS는 전 거래일 18만9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하이투자증권은 삼성SDS의 올해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6.2% 증가한 12조7987억원, 영업이익은 13.8% 늘어난 9923억원으로 예상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IT 서비스사업의 경우 지난해 코로나19로 지연됐던 투자가 올해 본격화되는 환경 하에서 클라우드, AI·데이터분석, 비대면솔루션 등 신사업도 지속적인 성장세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올해 ERP(전사적자원관리) 및 스마트팩토리 관련 투자가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주요 솔루션인 차세대 ERP의 경우 올해 삼성전자의 넥스트 ERP 구축사업이 글로벌로 확산됨에 따라 이를 레퍼런스로 화학, 소재, 자동차부품, 기계 등 다양한 분야의 대외사업 진출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삼성그룹이 반도체와 이차전지 등의 설비투자를 재개하면서 스마트팩토리 사업도 호조를 보일 전망이다. 물류 BPO(비즈닛 프로세스 아웃소싱)사업의 경우 고객물동량이 증가되는 환경 속에서 해상운임 상승 등으로 인해 올해 실적 개선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SDS는 클라우드 부문 경쟁력을 높이기위해 동탄에 6번째 데이터센터를 세울 계획이다. 1단계는 내년 12월 준공할 예정이다. HPC(High Performance Computing)는 전산수학·유체역학·기계시뮬레이션 연산에 쓰이는 기술이다.
이 연구원은 "동탄데이터센터의 경우 이 HPC를 기업고객사 요청에 따라 주문형서비스·사용량 기반과금 방식으로 제공하는 HPC 전용 클라우드 서비스용 시설로 운영될 것"이라며 "칩설계에 대규모 HPC 자원이 필요로 하기 때문에 향후 시스템반도체 사업 등에 활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