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정준하, 은퇴설→정형돈 불화설 해명…눈물 에피 (옥문아들)

[TV체크] 정준하, 은퇴설→정형돈 불화설 해명…눈물 에피 (옥문아들)

방송인 정준하가 은퇴설과 불화설을 해명했다.

정준하는 20일 밤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한때 방송가에 확산됐던 은퇴설에 대해 “심지어 고정 프로그램을 3개나 하고 있는데 왜 방송에 안 나오냐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그는 “아는 작가도 ‘이제 방송 다시 하느냐? 은퇴했다길래 섭외 전화 안 했다’고 하더라. 나는 그냥 가만히 있었는데 내가 왜 은퇴했지 싶었다”고 털어놨다.

정형돈이 “SNS에 음식 배달 사진을 올려서 사업에 올인하는 줄 알았다”고 하자 정준하는 “‘무한도전’ 끝나고 사업에 올인한 적도 있었다. 방송을 쉬고 싶었고 불러주는 데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정형돈에게 직접 적극적으로 어필해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김숙은 “그럼 ‘무한도전’ 멤버들과 불화설도 아니네?”라고 물었고 정준하는 “유재석 박명수와도 불화설이 있었다. 전혀 아니다”라며 “‘무한도전’ 멤버들과 13년을 매일 보다가 서로 안 보고 연락 안 하면 불화설이 돌더라”고 불화설도 해명했다. 정형돈도 “나는 아직 하하도 안 만났다. 연락은 하는데 보지만 않았을 뿐이다. 방송에서 겹칠 일이 없었다”고 동의했다.

정준하와 정형돈은 최근 한 라디오 스튜디오에서 6년 만에 우연히 마주쳤다고. 정준하는 정형돈이 자신을 보고 펑펑 울었다고 털어놨다. 정형돈은 “‘무한도전’ 끝나고 처음 보는 거였다. 예상을 전혀 못했다. 짧은 순간에 같이 고생한 게 지나가더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