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토론마다 손바닥엔 ‘王'(왕)…尹측 “지지자가 적어준 것”

洪 "이젠 무속인까지 등장…서글픈 경선"

MBN 주최 TV토론회에 참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MBN 주최 TV토론회에 참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MBN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TV토론회 당시 손바닥 한가운데에 '왕(王)'자를 그려놓은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세 차례 TV토론회에서 임금을 뜻하는 한자 '왕'자가 그려진 윤 전 총장의 손바닥을 캡처한 사진이 나돌았다.

지난 1일 MBN 주최로 열린 5차 TV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이 홍준표 의원과의 1대1 주도권 토론에서 손을 흔드는 제스쳐를 하면서 손바닥에 적힌 '왕'자가 선명하게 포착됐다.

지난 3차와 4차 TV토론회에서도 손바닥의 '왕'자가 잠깐씩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무속인의 주술에 따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홍준표 의원은 '무속인 개입설'을 공론화하며 가세했다. 홍 의원은 SNS에서 "대장동 비리 후보도 모자라 각종 비리 의혹 후보에 이젠 무속인까지 등장하는 역사상 최악의 대선 경선"이라며 "참 안타깝고 서글픈 대선 경선"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윤 전 총장 측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후보와 같은 아파트에 사는 지지자들이 토론이 있을 때마다 응원한다는 뜻에서 손바닥에 적어주신 것"이라며 "성의를 받은 것이라 숨길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