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로 건너간 아프간대통령 “돈다발은 거짓말…옷만 챙겨”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장악 소식에 즉각 국외로 달아났던 아슈라프 가니(72) 아프간 대통령이 도피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거액의 현금을 챙겼다는 의혹을 전면부인하며 아프간 복귀를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사진= 알자리라 유튜브 캡쳐)


가니 대통령은 18일(이하 현지시간) 페이스북 실시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유혈 사태를 막기 위해 카불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나는 현재 아랍에미리트(UAE)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영상 속 가니 대통령은 흰색 셔츠에 검은색 조끼를 입고, 다소 수척한 모습으로 담담하게 준비한 원고를 읽었다. 등 뒤에는 아프가니스탄 국기가 놓여 있었다.

그는 아프간을 떠날 때 거액의 현금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 “근거 없는 주장이며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가니 대통령은 탈레반이 아프간 전역을 장악하고 수도 카불마저 포위한 지난 15일 부인 및 참모진과 함께 국외로 급히 도피했다.

스푸트니크 통신은 주아프간 러시아대사관 관계자를 인용해 “가니 대통령이 돈으로 가득한 차량 4대와 함께 탈출했다”며 “돈이 헬기에 모두 들어가지 않아 일부는 활주로에 남겨둬야 했다”고 16일 보도했다.

모하마드 자히르 아그바르 주타지키스탄 아프간 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가니가 도피할 당시 1억6900만달러(약 1978억원)를 소지하고 있었다”며 “이 돈은 횡령한 것이며 그를 인터폴이 체포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가니 대통령은 “UAE에 도착하자마자 세관을 통과했다”며 “(도피 당시) 옷만 챙겨서 나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아프간의 정의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수 있도록 귀국을 논의하고 있다”라며, 현재 카타르에서 진행 중인 정부 대표단과 탈레반의 협상을 지지한다고 했다.

가니 대통령은 또 “(지난 15일) 대통령궁에 있을 때 보안 요원으로부터 탈레반이 카불까지 진입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탈레반은 카불을 점령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프간에 머물렀다면 국민들은 대통령이 교수형을 당하는 것을 한 번 더 목격했을 것”이라며, 자신이 불가피하게 도망친 최초의 아프간 지도자가 아니라고 변명하기도 했다.

1996년 탈레반이 수도를 점령한 후 공개광장에 교수형에 처해진 모하마드 나지불라 아프간 전 대통령의 사례를 언급한 것이다.

UAE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가니 전 대통령과 그의 가족 일행을 맞이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가니 대통령은 사임 의사를 밝히지 않았지만, 아프간 정부 2인자인 암룰라 살레 제1 부통령은 자신이 합법적인 대통령 대행이라고 주장했다.가니 대통령의 정치적 라이벌인 압둘라 국가화해 최고위원회 의장은 국민을 버리고 탈출한 가니 대통령을 비난하며 ‘전 대통령’이라고 칭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