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CL 리뷰] ‘손흥민 결장’ 토트넘, 페헤이라에 0-1 충격패…대회 탈락 위기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토트넘이 한계를 드러내면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20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포르투갈 페헤이라에 위치한 이스타디우 카피탈 두 모벨에서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파수스 드 페헤이라에 0-1로 패배했다. 이번 패배로 토트넘은 대회 탈락 위기에 몰렸고, 2차전은 27일 진행된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비롯한 주축 선수들을 체력 안배 차원에서 출전 명단에 포함시키지 않았고, 어린 선수들로 명단을 꾸렸다. 스칼렛, 힐, 윙크스, 로 셀소, 세세뇽, 데이비스, 존, 로메로, 카터 비커스, 도허티, 골리니가 선발로 출전했다.

경기 초반 토트넘은 힐을 중심으로 공격을 진행했다. 힐이 공격에서 활발한 모습을 보였지만 슈팅 기회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 답답한 공격이 지속되는 가운데 페헤이라는 세트피스로 반격했다.

중반을 넘어서부터는 토트넘이 조직력에서도 문제를 드러면서 해답을 찾지 못했다. 결국 선제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전반 종료 직전 페헤이라의 완벽한 역습이 전개됐고, 수비라인 사이로 정확히 침투한 시우바가 일대일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전은 페헤이라가 앞선 채로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토트넘은 존을 빼고 클라크를 투입하면서 공격적인 변화를 취했다. 클라크를 투입했지만 토트넘은 계속해서 공격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나마 전반전 활발했던 힐도 영향력이 점차 감소했다.

수비진에서도 안정감을 찾지 못한 토트넘은 주도권도 점차 페헤이라에 넘겨줬다. 끝내 동점골을 터트리지 못하면서 토트넘은 충격패를 막을 수 없었다.

[경기 결과]

토트넘(0)

페헤이라(1): 시우바(전반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