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CL 리뷰] ‘SON 도움+케인 해트트릭’ 토트넘, 무라에 5-1 완승…1위 도약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가 후반 교체 투입된 손흥민, 해리 케인의 활약에 힘입어 무라를 제압하고 조별리그 첫 승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G조 2차전에서 무라(슬로베니아)에 5-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4점으로 조 1위로 올라섰다.

로테이션을 가동한 토트넘이 4-3-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최전방에 힐, 스칼렛, 로셀소가 포진했고 윙크스, 스킵, 알리가 중원을 구성했다. 4백은 레길론, 로든, 로메로, 도허티가 구성했고 골리니가 골문을 지켰다. 손흥민, 케인 등은 벤치에 앉았다.

이에 맞선 무라는 3-5-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마로사, 물라후세욘비치가 투톱으로 나섰고 스투룸, 코자르, 호르바트, 로르벡, 카우스가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3백은 고레넥, 마루스코, 카미츠니크가 짝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오브라도비치가 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4분 알리가 오브라도비치 골키퍼에게 걸려 넘어지며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키커로 나서 마무리했다. 토트넘이 4분 뒤 추가골을 만들었다. 전반 8분 윙크스의 패스를 받은 로 셀소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파고든 뒤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의 좋은 슈팅이 나왔다. 전반 32분 알리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오브라도비치 골키퍼가 막아냈다. 다시 한번 알리의 슈팅이 나왔다. 전반 38분 도허티가 우측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지만 각이 없었고, 공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무라가 후반 초반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후방으로 흐른 공을 쿠스가 환상적인 발리로 마무리했다. 이에 토트넘이 교체를 단행했다. 후반 14분 스칼렛, 알리, 힐을 모두 빼고 손흥민, 케인, 모우라를 동시에 투입했다. 무라도 변화를 줬다. 후반 17분 물라후세욘비치를 빼고 스코플렉이 들어왔다.

토트넘이 다시 격차를 벌렸다. 후반 13분 모우라가 우측에서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찔러줬고 이를 케인이 슬라이딩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4번째 골을 터뜨렸다. 후반 31분 로 셀소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올린 땅볼 크로스를 케인이 침착하게 밀어넣었다.

곧바로 토트넘이 교체를 진행했다. 후반 24분 스킵을 대신해 호이비에르가 경기장에 들어왔다. 이어 후반 35분에는 레길론이 빠지고 에메르송이 투입됐다. 토트넘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후반 43분 로 셀소의 침투 패스를 받은 케인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토트넘의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 결과]

토트넘 훗스퍼(5) : 알리(전반 4분 PK), 로 셀소(전반 8분), 케인(후반 13분, 후반 31분, 후반 43분)

무라(1) : 쿠스(후반 8분)